가을이다
     길을 잃었다
     가을에게 길을 물으니
     겨울을 기다리란다
     마음이 급해 겨울에게 길을물으니
     봄에게 물어보란다
     봄에게 또 물으니
     여름을 기다리란다
     여름에게 다시 물으니
     가을에게 물어보란다
     또 가을이다
     그래서 가을에게 다시 물으니
     여전히 겨울을 기다리란다
     도데체 몇 바퀴를 돌거냐고
     화가나 불평을 했더니
     그냥 묻고 물으며
     그렇게 답 없이 돌고 도는게
     길이고 
     인생이란다...  
 
     그래서 그냥 가을을 보니
     가을도 그냥 나를 보았다...
     비로소 길따라
     단풍도 보이고
     바람도 보이고
     하늘도 보였다...!

     11월 첫 날
     대구수목원에서

  1. yureka01 2009.12.10 16:31

    사진..글..아주 잘 읽었습니다.....(미술한게 선생님 말씀처럼 고등학교때가 전부인데..)

    문득 갈증을 해갈할수 있겟네요..

    감사합니다~

  2. 本然心 2011.05.25 11:48

    저는 수목원을 아주 사랑 합니다.
    이른 아침의 수목원은 너무나 마음에 듭니다.^^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