장하빈 시인

| human 2010.08.28 18:06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봄 편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장 하 빈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1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늘도 서간체로 흘러가는 금호강 굽어보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다란 강 구부렸다 폈다, 낯 붉어져 돌아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만 년 동안 쌓인 눈 녹아 그대에게로 흐른다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먼 마을 불빛 끌어다 물결 위에 편지를 쓰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풀린 강물 휘청거리자 비파소리 흘러나왔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빈 수레 끌고 풀빛 밴 강둑길 탈탈탈 걸어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갈잎 스치는 모래톱 주저앉아 그대 기다릴 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젖은 옷 말리는 사이, 강물 십리나 달라났네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시인 장하빈의 <봄 편지>를 그리다